[자막뉴스] 휴전 모색하는 푸틴?...시진핑의 강력한 한마디

[자막뉴스] 휴전 모색하는 푸틴?...시진핑의 강력한 한마디

2023.03.22. 오후 3: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군악대의 연주 속에 레드카펫을 밟고 회의장에 입장합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반갑게 맞이합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을 하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타이완과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한 공조를 약속하고 주권과 영토보전, 안보를 지키기 위해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우리는 새 시대를 위한 중-러 포괄적인 전략적 협력관계를 심화시키고 양국 관계의 미래 발전을 위한 새로운 계획을 세우기로 결정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오커스 동맹을 비판하며 우크라이나 전쟁을 더 길게 만드는 모든 형태의 독자제재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에 대해서는 미사일로 세계의 안정을 해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달 중국이 제안했던 것처럼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화를 재개하고 휴전을 모색할 것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우리는 중국이 제시한 평화 계획의 많은 조항이 러시아의 접근법과 일치하며 서방과 키이우에서 평화적인 해결을 위한 토대가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양국 정상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제 협력 강화 의지도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두 나라 간 에너지 협력 확대로 중국 방향으로 건설 중인 '시베리아의 힘2' 가스관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위안화 사용을 늘리고 북극해 항로개발을 위해 공동기구 설립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도 양측이 노력한 덕분에 공동의 이익이 배가되고 있다며 새로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틀간 매우 중요한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며 푸틴 대통령을 연내 중국으로 초청했습니다.

중국이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하는 문제가 논의됐는지는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는 정상회담이 시작되자 중국을 향해 러시아에 무기 지원을 해선 안 된다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