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부산·제주' 사라진다...극한의 한반도 상황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 33년 동안 우리나라의 해수면은 9.9cm나 높아졌습니다.

그런데 지금처럼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면 2,100년에는 해수면이 무려 82cm나 상승합니다.

해수면이 높아지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우선 제주도는 상당 부분 물에 잠겨 약 30만 명이 내륙으로 이주해야 합니다.

부산 해운대가 사라지는 등 서해안과 남해안은 침수돼 사람이 살 수 없게 됩니다.

연안 지역도 태풍이나 강풍이 덮칠 때 해일이나 월파 피해가 나타날 확률이 높아집니다.

[조양기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기존 5차 기후변화 시나리오에서 전망한 73cm보다도 9cm가 추가로 상승해서 82cm가 2,100년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기온도 무려 7도나 상승하게 돼 극한 기후 현상이 잦아집니다.

2,100년에는 낮 기온이 33도를 넘는 폭염 일이 지금보다 4배나 증가하고, 극한 강수 일도 30%나 늘어납니다.

[민승기 / 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 : 탄소 배출을 지금보다 급격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줄이지 않으면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에서 여름도 늘어날 것이고, 폭염도 강해지고 극한 강수도 더 잦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대로 화석연료 사용을 크게 줄이고 친환경 에너지를 확대하는 '저탄소 시나리오'에는 상황이 크게 달라집니다.

우리나라 기온은 7℃ 상승에서 2.6℃ 상승에 그치고 폭염 일은 2배, 극한 강수 일도 9% 증가하는 데 그칩니다.

사람들이 기후 변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고, 피해도 줄일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겁니다.

예고된 최악의 기후 위기와 기후 재앙을 기후 적응 수준으로 완화하는 길은 충분한 탄소 감축뿐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YTN 김민경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