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형 부부 노려본 박수홍..."통장엔 이것 뿐" 터진 분노

실시간 주요뉴스

친형 부부의 60억 대 횡령 사건 재판에 처음 증인으로 출석한 방송인 박수홍 씨는 작심한 듯 입을 열었습니다.

[박수홍 / 방송인 : 저와 같이 가까운 이에게 믿음 주고 선의 베풀다 피해자가 된 많은 분께 희망이 될 수 있는 재판 결과 나올 수 있도록 증언 잘하고 오겠습니다.]

법정에 들어오자마자 형 부부를 매섭게 노려보고 증인석에 앉은 박수홍 씨.

늘 자신에게 검소하게 살라고 강조하던, 믿었던 형 부부가 자신을 기만했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30년 넘게 일하며 번 돈을 친형 부부가 빼돌리면서 자신의 통장엔 3천만 원가량밖에 남지 않아,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을 돌려주기 위해 생명보험까지 해지했다고 말했습니다.

친형 부부가 대표로 있는 기획사의 법인카드 사용 기록도 재판에서 공개됐습니다.

카드는 교습소와 키즈 카페를 이용하거나 상품권 등을 사는 데 쓰였는데, 박수홍 씨는 그런 곳에 다닐 시간도, 이유도 없다며 형 부부가 사적으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검찰의 의심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어, 자신은 연예계에서 어느 정도 입지가 있는 만큼 다른 사람에게 상품권을 뿌리며 로비할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피고인 측 반대신문에서도 박수홍 씨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친형 부부의 변호인이 박수홍 씨의 과거 사생활과 관련한 자료를 제시하자, 재판과 전혀 무관한 말을 한다며 '정말 비열하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박 씨는 또, 친형 부부가 처벌되길 원하느냐는 검사 질문에 '강력히 희망한다'고 답하면서 형이 자신을 '인격 살인'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는 박수홍 씨의 형수는 2시간가량 이어진 공판이 끝난 뒤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법정을 떠났습니다.

[이 모 씨 / 박수홍 씨 형수 : (사과하실 생각은 없으신가요?)…]

박수홍 씨의 친형 부부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9일 열릴 예정입니다.

YTN 김다현입니다.

촬영기자 : 유준석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