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10년간의 연구 결과...한국인들에 나타난 특이점

실시간 주요뉴스

짜게 먹으면 몸에 안 좋다는 생각에 싱겁게 먹거나 국물을 자제하는 등 식사 때마다 신경 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소금에 든 나트륨을 많이 먹으면 혈압이 올라가거나 심혈관 질환 위험을 키우기 때문입니다.

[박진섭 / 서울 용산구 : 국도 웬만하면 건더기 위주로 국물은 잘 안 마시려고 하고요, 라면 같은 것도 그냥 면만 먹고 국물은 버리고….]

그러나 우리나라 성인의 나트륨 섭취량은 사망률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이 40세 이상 성인 14만 3천여 명을 나트륨 섭취량에 따라 5개 그룹으로 나눠 평균 10년 이상 추적 관찰했는데, 전체 사망률과 심혈관질환 사망률 등에서 그룹 간 차이가 없었습니다.

조사 대상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500mg으로 WHO 권고치보다 약간 많았지만, 과도하게 많은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또 마늘과 파 등으로 양념한 김치나 된장, 간장 등 발효식품을 통해 나트륨을 주로 섭취하는 한국인 특성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지원 /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국물이나 생선 등의 염장식품과 김치나 아니면 장류 등의 발효식품 등을 통해서 나트륨을 섭취하기 때문에 이런 문화적 인종적 그런 생활 식습관의 차이가 서양과는 다른 결과를 나타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칼륨 섭취는 사망률을 크게 낮춰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칼륨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의 사망률과 심혈관질환 사망률은 섭취량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각각 21%, 32% 낮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바나나와 토마토, 시금치, 감자 등에 많이 함유된 칼륨은 혈관을 이완시켜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연구진은 칼륨 섭취량이 WHO 권고치보다 크게 낮다며 충분한 칼륨 섭취가 심혈관 질환과 사망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신윤정입니다.

촬영기자 : 윤소정
그래픽 : 주혜나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