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다 쓸어버린 허리케인 '이안'...절망적인 미국 상황

실시간 주요뉴스

현지시간 1일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재상륙했습니다.

플로리다주 남서부를 강타했을 때보다 강도는 크게 줄었지만, 최고 시속 136km의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려 나무가 뽑히고 곳곳이 잠기는 등의 피해를 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에 각각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허리케인이 플로리다 남서부를 강타하기 전과 후를 보여주는 위성사진은 이번 피해가 얼마나 참혹했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많은 가옥과 선박, 다리 등이 파괴돼 원상복구에 몇 년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역사상 몇 번째 안에 드는 최악의 재해란 평가와 함께 블룸버그 통신은 피해 예상액을 680억 달러에서 1000억 달러까지 추산했습니다.

주요 하천의 범람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구조와 복구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하나의 미국으로서 그곳에 함께할 것입니다.]

정전 피해가 계속돼 플로리다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4개 주, 170만 가구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있습니다.

확인된 희생자가 이미 30명을 훌쩍 넘겼고 계속 늘고 있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은 방향을 틀어 북상한 후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