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중부지방 휩쓴 '물 폭탄'...더 강해져서 돌아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청이 오늘 오전 정례 브리핑을 통해 다음 주 강한 호우를 예고했습니다.

시점은 광복절 휴일인 월요일과 화요일 사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충청과 전북 지역에 강한 비를 내리고 있는 정체전선은 내일 오전까지 국지성 호우를 뿌린 뒤 점차 약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주말과 휴일에는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내륙은 대체로 흐린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하지만 광복절 휴일에 북한 부근에서 다시 정체전선이 만들어지겠고, 여기에 7호 태풍 '무란'이 남긴 수증기가 더해지며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하겠습니다.

폭우 구름을 동반한 정체전선은 월요일 밤, 수도권과 영서 지방부터 영향을 주겠고, 화요일 오전에는 충청지방에도 집중호우를 쏟아부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주 초반 예상되는 비는 이번보다 더 강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태풍이 남긴 수증기가 공급되기 때문인데요,

시간당 1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질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번 주보다 폭우 지속시간은 짧아지겠지만, 이미 큰비가 내린 뒤라 또다시 비가 내리면 피해가 확산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정체전선으로 인한 비는 다음 주 후반까지 계속될 전망이어서 산사태와 침수 피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자막뉴스 : 이미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