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프랑스 노력에도...흰고래 벨루가의 비극

실시간 주요뉴스

6시간 작업 끝에 그물에 안착한 벨루가가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냅니다.

길이 4m, 몸무게 800kg의 벨루가는 지난 2일 센강에서 발견됐습니다.

워낙 마른 데다 음식을 전혀 먹지 않아 홀로 헤엄쳐 고향 바다로 갈 수 없는 벨루가를 특수 냉장트럭에 실어 옮기기로 했습니다.

[이사벨 도를리아트 푸제트 / 외르주 사무국장 : 주기적으로 물을 뿌려 수분을 공급하면 물 밖에서 몇 시간 동안 버틸 수 있습니다.]

물 밖으로 나온 뒤 1차 검진을 마친 벨루가는 항구를 향해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호흡에 어려움을 겪었고 생명을 유지하기 점점 힘들어졌습니다.

결국, 전문가들은 상의 끝에 안락사시키기로 했습니다.

[올리브 쿠르투아 / 벨루가 전문 수의사 : 숨을 제대로 쉬기에 충분하지 않은 근육 상태여서 이송 도중 호흡 부전을 일으켰습니다.]

북극 지방에 서식하는 벨루가가 3,000km나 남쪽으로 내려온 건 매우 드문 일입니다.

귀한 손님을 고향으로 보내려는 노력에도 몸이 너무 쇠약해진 벨루가는 끝내 하늘나라로 떠나고 말았습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영상편집 : 전자인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