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115년만 최악 폭우...'이 증상' 보인다면 조심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

산을 깎아 지은 아파트를 향해 산비탈이 무너져내립니다.

밤새 이어진 폭우 끝에 발생한 산사태에 수십 년 된 큰 나무도 힘없이 쓰러졌습니다.

정부가 지정한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역도, 산사태 취약지역도 아니었습니다.

[김정학 / 주민 (2020년 9월 인터뷰) : 큰 바위가 하나 떨어졌어요. 그다음에 10분 간격으로 토사가 계속 내려오고, 그다음에 나무가 떨어지고….]

지난해 이틀에 걸쳐 350mm가 넘는 비가 온 끝에 산사태가 발생한 마을입니다.

오래전 마을 바로 위에서 전원주택지 공사를 할 때부터 전조 현상이 있었습니다.

[이중기 / 주민 (지난해 7월 인터뷰) : 황토물이 쏟아져 내려오고 집으로, (작년에요?) 응. 또 돌이 굴러서 내려와서….]

밤사이 많이 발생하는 집중호우, 산사태도 이른 새벽에 발생하곤 합니다.

산사태는 미리 막긴 힘들지만, 산을 잘 관찰하면 피해를 줄일 수도 있다는 점을 실험은 보여줍니다.

경사도 35도의 지형에 시간당 50mm의 비가 오고 있는 상황을 가정했습니다.

물길이 땅을 패게 만들어 비탈이 갈라지더니 흙이 흘러내리고, 부분적인 붕괴 현상이 발생한 뒤 10시간 만에 폭삭 내려앉습니다.

경사지가 갈라지고 흙이나 돌이 굴러내리지 않는지 잘 관찰해야 합니다.

바람이 심하지 않은데 나무가 평소보다 크게 기울었다면 산사태 가능성을 의심해야 합니다.

[김재정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방재기준평가센터 : 표토층에서 (비가 와 땅이 패는) 세굴이 많이 발생하게 돼서 구성암이 이탈해서 굴러떨어진다거나 아니면 땅이 밀리는 현상이 관찰된다거나 나무가 심하게 기울거나 흔들리면 우선 대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경사면에서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이 솟아도 긴장해야 합니다.

땅속에 물의 함량이 매우 많아졌다는 의미입니다.

땅속에서 울림이 들린다면 지반이 이미 무너지고 있다는 신호이기 때문에 즉각 대피해야 합니다.

산사태는 도시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비가 올 때는 기상 상황과 함께 산림청의 산사태 경보를 상시 확인하고, 대피로와 대피장소를 미리 파악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피할 때는 화재 같은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가스나 전기는 차단해야 합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