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왜 직선으로 안 가?...4개월 반 동안 돌아가는 다누리호

실시간 주요뉴스

지구에서 달까지는 직선으로 약 38만 킬로입니다.

50여 년 전 아폴로 11호는 나흘 만에 달에 착륙했는데, 다누리는 4개월 반 동안 비행합니다.

직선으로 달까지 가는 것이 아니라, 나비 형태로 빙빙 돌아 약 600만km를 날아가기 때문입니다.

다누리가 이렇게 먼 거릴 돌아 달까지 가는 이유는 앞서 설계 변경으로 무게가 120kg 이상 늘면서 연료 소모를 줄여야 했기 때문입니다.

[김대관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단장 : (궤도선) 무게가 늘어나니깐 전체 무게 대비 연료의 비율이 안 맞은 상태가 된 거고, 기존 연료로는 3.5일 코스로 가기에는 불안한 조건이 된 겁니다. 차선책으로 선택한 것은 NASA에서 제안도 했고 BLT 코스로 가면 연료를 이론적으로는 최대 25%까지 줄일수 있어요.]

다누리는 우선 태양의 중력을 이용해 지구로부터 약 150만km 정도 떨어진 라그랑주 포인트 L1까지 갑니다.

태양과 지구의 중력이 균형점을 이루는 라그랑주 포인트 L1 지점까지 간 뒤 지구에 중력에 이끌려 지구로 향한 뒤 달로 비행하는 겁니다.

[이창진 / 건국대 항공우주공학과 : 태양과 지구가 가진 인력이 서로 상쇄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 부분을 라그랑주 포인트라고 부르는데 그 부분을 우회하면 갈 때는 태양의 중력을 이용하고 거기서 튕겨 나올 때는 다시 지구 중력을 이용하고….]

이 방식은 무인 달 탐사에서는 쓰지만, 유인 달 탐사에서는 통상 쓰지 않습니다.

우주인이 장기간 우주비행을 할 때 우주 자외선으로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6월 말 발사된 NASA의 달 궤도 큐브위성도 다누리와 같은 궤적으로 비행합니다.

우리나라는 오는 2031년 달 착륙선 탐사에서는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으로 달에 가는 비행 방식을 택할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입니다.




영상편집 : 최재훈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