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둔촌주공 초유의 후폭풍..."인당 1억↑ 갚아야 할 수도"

실시간 주요뉴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장은 지난 4월 중순 이후 모든 작업이 중지됐습니다.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조합원 사이에서도 내홍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일부 조합원들이 8월 중에 현 집행부를 해임하겠다면서 구체적인 시기까지 못 박고 나선 겁니다.

이른바 '둔촌주공 조합 정상화위원회'는 해임 발의 요건인 전체 조합원의 10분의 1, 620여 명 이상이 이미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해임 카드를 꺼낸 이유는 현 집행부에 공사 중단 사태를 초래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라고 말합니다.

시공사업단과 현 집행부 협상이 제자리를 맴돌고 있는 만큼 별도 채널인 '조합원 협의체'를 만들어 직접 협의를 진행해 늦어도 11월에는 공사를 재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황도연 /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해임 발의 대표 조합원 : 쓸데없이 마감재 이권 개입 등으로 인해서 자신들의 요구가 시공단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게 되자 역으로 상대방을 공격한답시고…. 변경 계약서가 잘못된 것이다, 그것을 시비를 잡고….]

현 집행부는 큰 쟁점은 모두 정리됐고 지금은 시공단과 문구를 조율하는 과정이라면서, 빠르면 1~2주 안에 최종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또 해임 발의를 추진하고 있는 정상화위원회를 시공단 지원을 받아 활동하고 있는 단체라고 비판했습니다.

조합원 과반이 참석해 참석자 과반이 찬성해야 해임안이 가결될 수 있는데, 동의할 조합원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강정원 /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자문위원 : 조합원 6천 명 중에 10~20%는 항상 저희 조합에 친화적이지 않은 사람들이 있었으니까 이런 사람들이 발의에 동참했을 텐데 총회로 과반수가 참여해서 성공시킨다는 거는 불가능한 이야기입니다.]

한편 시공단은 오는 8월 23일 만기 예정인 7천억 원 규모 사업비 대출 연장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연장이 이뤄지지 않으면 조합원 6천여 명이 한 명당 1억 원 이상을 갚아야 합니다.

[시공사업단 관계자 : 대주단에서 사업비 대출에 연장 불가를 통보받았고 보증인인 저희 시공사업단이 대신 갚아서 조합에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합의 시점이나 경과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늘 노력 중이며 합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극적 타결이 돼 공사 재개 결정이 나더라도 올해 안에 4천7백여 가구 일반 분양을 진행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촬영기자 : 윤성수
그래픽 : 홍명화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