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하락률 전 세계 1위...국내 주식 '가혹한 전망'

실시간 주요뉴스

올 상반기 국내 주식시장은 시작부터 흔들렸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강도 높은 긴축 우려에 약세 흐름을 보이며 하락에 하락을 거듭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는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함께 인플레이션을 부추겼고, 지난달엔 미국의 물가 폭등에 따른 '자이언트 스텝'에 경기 침체 우려까지 겹쳤습니다.

결과는 가혹했습니다.

지난해 말 3,000선에 가까웠던 코스피는 지난달 말 2,332.64로 마감했습니다.

상반기에만 무려 21% 넘게 내려앉은 겁니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는 1,033.98에서 745.44로 30%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특히 지난달에는 전 세계 대표 주가지수 40개 가운데 코스닥과 코스피 하락률이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했습니다.

[서상영 /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 본부장 : 요즘 와서 낙폭이 우리나라가 더 컸던 이유는 기본적으로 반도체 업황 때문에…. (또) 산업 구조상 수출 의존도가 높은 나라이기 때문에 글로벌 경기가 꺾이면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무조건 외국인이 판다고 보면 돼요.]

하반기 전망도 그리 좋진 않습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계속되고 있고 기업들의 이익 하향 조정도 본격화할 전망이라 적정가치 수준으로 복원하는 것 이상의 반등은 어렵다는 겁니다.

[김형렬 /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 : 일정 수준의 회복은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투자자들이 바라는 3,000시대 복귀라든지 확장 기조가 최대에 달했을 때 수준으로까지 복귀하는 데에는 시간이 많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을….]

다만 연말로 갈수록 물가나 공급망 문제가 해결되고 경기 침체 우려도 완화되면서 시장이 정상 궤도에 오를 거란 분석도 있습니다.

하반기 첫날부터 코스피가 연저점을 새로 쓰는 등 시장 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습니다.

특히 최근엔 투자 심리가 위축돼 변동성이 크게 나타나는 만큼 더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촬영기자 : 유준석
그래픽 : 지경윤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