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6월에 '기록적인 현상'...日 정부 대책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 도쿄는 나흘 연속 낮 최고 기온 35도를 넘어섰습니다.

6월에 이런 무더위가 이어진 것은 기상 관측 사상 처음입니다.

냉방을 켜지 않고는 견디기 어렵지만 전기 요금이 큰 부담입니다.

[도쿄 시민 : 저는 비교적 시원한 곳에 살긴 하는데 그래도 전기요금이 비싸네요. 절약하려고는 합니다만...]

일본 주요 전력회사 10곳의 가정용 전기 요금은 다음 달 4곳이 다시 가격을 올리는 등 5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도쿄전력의 경우 1년 전과 비교하면 평균 사용량 기준으로 27% 정도 전기료가 오르는 겁니다.

지난해 9월 이후 전력 발전에 쓰이는 석탄과 LNG 가격 상승으로 인상이 이어진 데다 올해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결정적이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절전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가정에 2천 엔, 우리 돈으로 약 2만 원 정도를 포인트로 돌려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관방장관 : 절전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가정에 2천 엔 상당의 포인트 부여 등을 8월 중에 개시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전기 요금 인상에 따른 서민 부담을 상쇄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공급을 늘려 전기 요금을 낮추기 위한 근본 대책 없이 일회성 대책으로 세금만 낭비한다는 겁니다.

특히 최근의 기록적인 무더위를 정부가 감안하지 않고 있다는 불만도 이어졌습니다.

[도쿄 시민 : 정부가 말하는 것을 모르는 것은 아닌데요. 하지만 냉방기를 쓰면서 절전도 하라는 모순된 얘기를 하는 것은 좀 그렇습니다.]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일본 주요 야당들은 전기요금을 내려야 한다며 선거전에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 야마구치 대표도 "전기 요금이 계속 오르는 것은 좋지 않다"며 기시다 총리가 나토 정상회의에서 돌아오면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