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코로나 아직 안 끝났는데"...北 상황 심상치 않다

실시간 주요뉴스

北 김정은, 전염병 발생 지역에 의약품 기부
김여정 등 北 간부들 의약품 기부…민심 관리
北 "황해남도 전염병 감염 규모 800세대"
황해도, 북한서 농업 생산량 가장 많은 지역
北, 발열자 안정세 주장…신규 환자 2만 명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나란히 앉아 '생리적 식염수'라고 적힌 약품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 부부가 급성 전염병 피해 지역에 개인 의약품을 기부한 사실을 대대적으로 선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 : 가정에서 마련하신 약품들을 조선노동당 황해남도 해주시 위원회에 보내셨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등 다른 간부들도 의약품 기부에 동참하며 민심을 다독이고 있지만, 피해와 파장을 줄일 수 있을지 미지수입니다.

북한은 황해남도 일대에서 전염병에 걸린 규모가 800세대라고 밝혀 최소 2천 명이 영향받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실제 상황이 공식 발표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황해도는 특히 북한에서 농업 생산량이 가장 많은 지역인 만큼, 농업에 차질 우려도 제기됩니다.

[정성장 /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 : 올해 북한은 가뭄도 겪고 있고 게다가 전염병으로 인해 사람들 이동에 대한 통제가 이뤄짐으로써 농작물 수확에도 상당히 큰 지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은 최근 발열자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규 환자도 2만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여기에 전염병 피해까지 커질 경우 방역 체계에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최근 미사일을 발사하고도 선전하지 않거나, 준비가 끝난 핵실험을 미루는 것도 전염병에 따른 민심 때문인 것으로 관측됩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