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동물적 직감' 으로...물건 훔치던 아이 살린 가게 주인

실시간 주요뉴스

자그마한 체구의 아이가 서 있습니다.

그 앞에서 성인 남성이 아이 팔과 몸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잠시 후 경찰이 찾아왔고, 쪼그려 앉아 있는 아이와 한참 동안 이야기를 나눕니다.

지난 17일 오전 9살 어린이가 대전의 한 슈퍼마켓에서 음료수와 장난감을 그냥 들고 나가려다 가게 주인에게 들켰습니다.

이때 주인은 아이 팔에서 수상한 멍 자국을 발견했고, 학대 정황으로 판단해 곧바로 경찰을 불렀습니다.

[이우연 / 슈퍼마켓 사장 : 몸을 보니 멍든 게 많았습니다. 절도가 문제가 아니라 몸에 이상이 있어서, 이거 문제가 심각하구나… 그래서 신고를 하게 됐습니다.]

정신지체 장애가 있던 피해 아동은 어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던 거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아이가 지속적으로 학대를 당한 거로 보고, 어머니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박진영 / 대전 중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경사 : 분리의 필요성이 있다고 인정이 돼서 응급조치 3호를 통해서 아이를 보호시설로 인도하였습니다. (추가) 보호 조치는 중구청 전담 공무원과 함께 논의 중에 있습니다.]

2020년 기준 피해 아동이 학대 사실을 직접 신고한 경우는 14.2%에 불과합니다.

아동 학대 행위자의 80% 이상이 부모님인 현실에서 피해자들이 직접 도움을 요청하기 어렵기 때문에 시민들의 관심이 무엇보다 절실합니다.

더럽거나 계절에 맞지 않는 옷을 입고 다니는 아이, 몸 곳곳에 멍이나 상처가 보이는 아이가 있다면 아동학대를 당하는 게 아닌지 의심해봐야 합니다.

지금 바로 우리 주변에도 학대 피해 아동이 있을지 모릅니다.

어른들이 조금 더 관심을 갖고 의심 정황이 보이면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더 심각한 학대로 이어지는 것을 미리 막을 수 있습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촬영 : 문승현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이 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