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윤석열 사단' 요직 싹쓸이에 술렁이는 검찰

실시간 주요뉴스

취임 첫날부터 문재인 정부 때 폐지된 검찰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되살리겠다고 밝힌 한동훈 장관.

하루 만에 전격 단행된 법무·검찰 고위 간부 인사 역시 색깔은 분명했습니다.

핵심 요직에 검찰 내 '윤석열 사단'이 전면 배치됐습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을 이끌 서울중앙지검장에는 과거 한 장관 밑에서 조국 전 장관 수사를 지휘했던 송경호 수원고검 검사가 발탁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에 있을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과 3차장을 지낸 뒤 연달아 좌천됐던 특수통 검사입니다.

한 장관이 서울중앙지검 3차장일 때 각각 특수1부장과 3부장으로 호흡을 맞췄던 신자용 서울고검 송무부장과 양석조 대전고검 인권보호관 역시, 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각각 검찰 예산과 인사를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장과 증권범죄합수단이 설치된 서울남부지검장에 임명됐습니다.

'윤석열 대검'에서 각각 대변인과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일했던 권순정 부산서부지청장과 김유철 부산고검 검사도 각각 검사장급인 법무부 기획조정실장과 대검 공공수사부장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검찰총장 직무를 대행할 대검찰청 차장엔 이원석 제주지검장이 낙점됐습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핵심 참모인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일했고, 한 장관과는 사법연수원 동기입니다.

차기 총장 후보로 거론됐던 김후곤 대구지검장은 서울고검장으로 영전했습니다.

반면 이성윤 서울고검장과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처럼 윤 대통령과 대립각을 빚었던 인사들은 모두 한직으로 밀려났습니다.

이번 인사에는 줄곧 지난 정부에서 부당하게 좌천당했다고 주장해온 한 장관의 인식이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핵심 보직이 채워지면서 차기 총장 인선과 이어질 추가 간부 인사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보이는데, 일각에선 노골적인 '내 편 인사'라는 비판도 뒤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윤석열 #한동훈 #검찰

영상편집 : 김혜정
그래픽 : 강민수
자막뉴스 : 서미량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