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32년 만에 완전히 사라진다"...대란 일어난 러시아

실시간 주요뉴스

모스크바 중심가에 있는 맥도날드 매장.

햄버거를 사려는 행렬이 길게 이어집니다.

능숙하게 무인 단말기를 이용하는가 하면 빨간 옷을 입은 점원에게 주문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매장이 곧 철수한다는 소식에 아쉬움을 나타냅니다.

[세르게이 / 모스크바 주민 : 맥도날드가 떠난다는 뉴스를 봤습니다. 이제 여기서 맥도날드는 없어지겠죠.]

[타티아나 / 모스크바 주민 : 맥도날드가 없어지는 건 좋지 않은 일입니다. 1990년대 여기서 생일 축하파티를 했죠.]

맥도날드는 지난 3월 러시아 철수를 선언했지만, 일부 매장에서는 영업을 계속해왔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사태로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러시아 사업을 계속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며 완전 철수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로써 소련 공식 해체 2년 전인 1990년 1월, 모스크바 시내에 1호점을 열었던 맥도날드는 32년여 만에 러시아를 떠나게 됐습니다.

당시 매장 앞에 500m 가까이 줄을 선 시민들은 소련에 유입되는 자본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했습니다.

[칼 퀄스 / 미국 디킨슨 대학 역사학 교수 : 여러 면에서 한 시대의 끝이었습니다. 베를린 장벽 붕괴 몇 달 뒤 냉전의 쇠락을 상징하는 것이었죠.]

코카콜라와 스타벅스도 이미 두 달 전 러시아 사업 철수를 선언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의 여파로 서방과 러시아의 대립각이 가팔라지면서 미국의 대형 음식업체마저 설 자리를 잃고 있습니다.

YTN 김응건입니다.

영상편집 : 신수정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