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사실상 차출"...中 비밀스러운 움직임 시작됐다

실시간 주요뉴스

中 "북중, 위기 때 돕는 전통 있다"…지원 재확인
中, 北 지원 규모·내용·일정 등은 공개 안 해
"中, 북한 입장 고려해 ’조용한 지원’ 나설 수도"
중국 정부는 북한과는 위기 때 서로 돕는 전통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방역 지원 입장을 재차 밝힌 건데, 이미 지난주에 북한의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지원 규모나 내용 그리고 일정 등에 대해서는 비공개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북한과 (방역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하기 바라지만 질문한 구체적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 정보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중국의 이 같은 태도는 도움을 받는 북한의 입장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중국이 북한에 대한 본격 지원에 곧 나설 거라는 신호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랴오닝 성의 한 소식통은 북한에 파견할 의사와 간호사를 지난주부터 모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형 병원의 각 과에서 2명씩 자원 형식으로 사실상 차출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번 지원을 북한과 가까운 랴오닝과 지린 성에서 주로 맡게 될 거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2월 홍콩의 오미크론 확산 때 인근 광둥 성에서 의료진과 물자를 보냈던 것과 비슷합니다.

코로나19로 이른바 '대동란'을 겪고 있는 북한을 중국이 적극 지원할 경우 북중 관계는 더 가까워질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촬영편집 : 고광
그래픽 : 강민수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