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美, 비극적 이정표"...백악관서 터진 경고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어선 미국은 모든 정부기관이 조기를 게양하면서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오늘 미국에서 비극적인 이정표가 세워졌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만 명입니다. 가족 저녁 식탁에 빈 의자가 100만 개입니다.]

미국 의회도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런 누적 사망자 규모는 단일 국가에서 나온 수치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것으로 2위인 브라질이나 3위인 인도를 훌쩍 앞섭니다.

보건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사망자가 많이 나온 이유로 비만·고혈압 환자가 많고, 고령 인구의 비중이 높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백신 거부 정서가 폭넓게 퍼져 있다는 점도 지적됩니다.

문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11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2주 전보다 58% 증가한 8만4천여 명으로 오미크론 대확산이 수그러들던 지난 2월 하순 이후 처음 8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가을이 되면 백신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어려운 시기가 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아시시 자 /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 : 6개월 전이나 지금보다 훨씬 더 면역을 잘 회피하는 바이러스에 우리 모두가 훨씬 더 취약해질 수 있습니다.]

유럽지역에서는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세계보건기구 통계에 따르면 현지 시간 12일 기준 유럽의 코로나19 전체 사망자 수는 200만3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