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日, 중국에 경고 "러시아 도우면 책임지게 될 것"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일본은 미국, 유럽연합과 행동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침공을 감행한 러시아 뿐 아니라 러시아를 돕고 있는 벨라루스에 대해 신속히 경제 제재에 나섰습니다.

이뿐 아니라 러시아에 대해 최혜국 대우를 중지하는 등 제재 수위를 높여나갈 태세입니다.

일본은 러시아를 지지하는 입장인 중국에도 "책임 있게 행동하라"며 연일 날선 발언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야시 요시마사 / 일본 외무성 장관 : 러시아가 무력행사를 수행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므로 이런 사정을 알면서 러시아를 지원, 원조하는 나라는 국제법상 책임을 지게 될 것입니다.]

미국과 유럽 그리고 러시아와 중국이 대립하는 신냉전 구조 속에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발언권을 키우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일본 정부는 오랜 숙원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명분은 유엔을 개혁하겠다는 겁니다.

기시다 총리는 상임이사국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즉각 철수를 요구하는 결의안조차 통과되지 않는 '기능 부전' 상태라고 비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대규모 잔학 행위에 대해서는 상임이사국 5개국이 자주적으로 거부권 행사를 억제하도록 해야 합니다. 안보리 개혁, 유엔 개혁을 위해 일본이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편 결사 항전 의지를 강조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일본 국회 화상 연설을 제안했습니다.

성사될 경우 이르면 다음 주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데 러시아에 대한 비판과 함께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