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 걸린 뒤 모유 녹색으로 변해"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아이를 키우는 한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모유가 녹색으로 변했다고 밝혀 화제다.

17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두 아이의 엄마 애쉬미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전후 모유 사진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글에서 "왼쪽의 흰 모유는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이기 전에 짠 것이고, 오른쪽 녹색 우유는 바이러스에 걸린 뒤에 짜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그녀와 남편, 그리고 한 살배기 딸이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녹색 우유는 감염 당시에 짜낸 것이지만 어린이 중심의 응급 처치 단체 씨피알 키즈(CPR KIDS)가 이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다시금 화제가 됐다. 애쉬미리는 “모유 색이 변한 걸 보고 놀랐지만 딸에게 가는 추가적인 영양분을 만드는 과정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사진으로 인해 현지 보건협회에 코로나19에 감염된 동안 아이에게 모유 수유를 해도 되는지 문의하는 연락이 쇄도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는 모유에서 발견되지 않지만, 수유 과정에서 전염될 수 있다"며 "어머니들의 선택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모유의 색이 녹색으로 변한 이유가 실제로 코로나19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백신을 접종한 이후 모유 색이 변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 전문가는 "아프거나 감기에 걸린 경우, 또는 다른 바이러스 질환에 걸렸을 때 모유 색은 변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반면, 호주 모유 수유 협회는 "녹색이나 푸른색의 음식을 다량 섭취한 후에 녹색 모유가 생길 수 있다"며 코로나19와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