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선수 허락도 없이 돌연...금메달 '확' 깨물어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메달이 정말 무겁네..."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분이 좋아진 가와무라 나고야 시장.

마스크를 벗더니 갑자기 메달을 깨물며 포즈를 취합니다.

시장은 자기 입에 들어갔던 메달을 닦지도 않고 그대로 돌려줬습니다.

상식 밖의 행동으로 축하는 빛이 바랬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 / 일본 나고야 시장 : 축하합니다. 저녁에 술 마시면서 TV로 경기를 봤습니다.]

일본 유도 금메달리스트인 다카토 선수는 "해당 선수가 화내지 않은 게 대단하다"며 "자기 같았으면 울었을 것"이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일본 선수 중 첫 IOC 위원이 된 펜싱 오타 선수도 "방역 대책으로 시상식에서도 본인이 직접 메달을 거는데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가와무라 시장의 돌출 행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년 전에는 위안부 소녀상을 포함한 전시를 막겠다며 연좌 농성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 / 일본 나고야 시장(2019년 10월) : 말도 안 돼. 정말…. (이런 전시가 열리는 것은) 들어본 적도 없다고!]

금메달 선수가 소속된 도요타 자동차까지 "선수에 대한 존경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나고야 시청에도 시장의 몰상식한 행동을 둘러싸고 시민들의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비판이 들끓자 가와무라 시장은 일단 사과했지만 "최대한의 애정을 표현한 것"이라는 엉뚱한 해명을 내놨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