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8개월 아기, 부모 한눈판 사이 바다 너머로 떠내려가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18개월 아기, 부모 한눈판 사이 바다 너머로 떠내려가

2021년 07월 22일 14시 3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튀니지 앞바다에서 부모와 함께 물놀이를 하던 생후 18월 아기가 먼 바다로 떠밀려 갔다가 구조됐다.

20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17일 이탈리아 근처 튀니지 북동부 켈리비아 해변에서 부모와 함께 물놀이를 하던 생후 18개월 여자 아기가 부모가 잠시 한눈을 판 사이 떠내려갔다.

튀니지 구조 당국은 "아이가 사고를 당할 때 강풍이 불었다"며 "부모가 순간적으로 아이를 보지 못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아기가 사라지자 부모는 급히 당국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 대원들이 수색에 나섰다. 구조대는 다행히 제트스키를 타고 있던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아 사고 지점에서 1.6㎞ 떨어진 해상에서 아이를 구조했다.

자원봉사자가 아이를 구조하는 영상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자 해당 영상은 큰 화제가 됐다. 분홍색 튜브에 의지하고 있던 아이는 크게 놀란 듯 눈물을 터뜨리며 구조대원에게 안겼다. 구조 당국에 따르면 아이는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이 없어 집으로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아이가 무사히 구조돼서 다행"이라고 말하면서도 "아이와 함께 물놀이를 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구조 당국은 아이를 데리고 해변을 찾는 부모에게 "날씨를 주의 깊게 살피고 경계를 늦추지 않아야 한다"고 전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