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네 가족에게 큰일 생겨' 무속인 말 믿었는데...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네 가족에게 큰일 생겨' 무속인 말 믿었는데...

2021년 06월 11일 08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도심 한복판 오피스텔에 법당을 차리고 아파트 게시판이나 중고거래 앱에 점을 본다는 홍보 글을 올린 무속인 A 씨.

찾아간 사람들은 가족에게 큰일이 생길 거라는 A 씨 말에 겁을 먹었습니다.

[A 씨 / 무속인 : 이렇게 살고 있는 게 대단하신 거예요. 솔직하게. 이혼을 해도 골백번 더 했을 텐데.]

곧바로 A 씨는 이른바 '액막이 기도'를 무료로 해주겠다고 제안하며 제단에 올릴 돈이 필요하니 일단 보내면 나중에 그대로 돌려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믿은 사람들 가운데에는 많게는 15억 원이나 보낸 경우도 있었는데 A 씨는 돈을 돌려주지 않거나 일부만 돌려주고 이런저런 핑계를 댔습니다.

[피해자 : 그 뒤에는 또 딸들하고 아저씨하고 제 식구들이 너무 안 좋다고 기도를 더 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A 씨 말을 듣고 돈을 보낸 게 확인된 사람은 지금까지 40여 명.

보낸 돈은 60억 원 상당으로 피해자들은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을 돌려받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문자메시지 등으로 피해 사실을 알리고 조사에 응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전화금융사기로 오인해 조사해 응하지 않은 피해자가 있어 실제 피해규모는 더 큰 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무속인이 받은 수억 원대 굿 값이 사기가 아니라는 대법원 판결도 있지만 이번 사례는 명백한 사기라는 게 경찰 입장입니다.

[김남수 / 부산 부산진경찰서 지능팀장 : '보시 기도', 즉 공짜로 기도해줄 테니 기도 효험을 더 받기 위해서는 돈을 법당에 올려야 한다는 그 말에 속은 겁니다.]

A 씨는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지만, 통장에는 남은 돈이 없어 피해자들은 어디에 호소해야 할지 막막한 상황입니다.

취재기자: 김종호
촬영기자: 지대웅
사진제공: 부산 부산진경찰서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