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등산객 따라 해발 3,000m 산 오른 고양이, 알고 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등산객 따라 해발 3,000m 산 오른 고양이, 알고 보니…

2021년 04월 25일 09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고양이 한 마리가 등산객들을 따라 해발 3,000m 높이의 산을 오른 사연이 전해져 관심을 끌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스위스 중부에 위치한 브르스텐산에 오른 시릴 로러(24)와 에릭 로러(24) 그리고 고양이 한 마리의 사연을 지난 1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만반의 장비를 갖추고 새벽부터 산을 오르던 두 사람은 근처 숲에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다. 시릴은 "새벽 4시 30분경 해발 1,200m 지점에서 고양이가 나타났다"며 "민가와 멀리 떨어진 곳에서 갑자기 고양이가 나타나 무섭고 놀라웠다"고 했다.

이 두 사람과 고양이의 인연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양이가 계속해서 두 사람을 따라왔기 때문이다. 시릴은 "오르막길을 가는 동안 고양이를 떼놓을 수 없었다"며 "자세히 보니 고양이가 추위에 떨고 있었고, 눈 때문에 발에서는 피가 나고 있었다"고 전했다.

결국, 아픈 고양이를 외면할 수 없었던 두 사람은 고양이를 배낭 위에 올리고 산 정상까지 올랐다.

두 사람은 산 정상에서 만난 다른 등산객들에게 고양이를 부탁했고 이들은 고양이를 데리고 하산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고양이는 산 아래 주민이 키우던 반려묘였다. 아울러 이 고양이는 집을 나온 지 나흘이 지나있는 상태였다.

시릴은 "더 놀라운 것은 이 고양이가 이전에도 등산객들을 따라 세 차례나 산 정상에 올랐다는 점"이라며 "동물들은 이상한 행동을 할 때가 있지만 인간보다 강하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