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일본에 도굴 안 된 비화가야 고분...그 속에서 나온 것은?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일본에 도굴 안 된 비화가야 고분...그 속에서 나온 것은?

2020년 10월 31일 18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제, 창녕 일대 가야 고분 마구잡이로 발굴
천5백 년 전 비화가야 지배층 무덤 250여 기가 몰려 있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지난해 이 일대에서 처음 63호분이 도굴되지 않은 상태라는 게 확인됐습니다.

발굴 결과 금동관과 귀걸이, 목걸이, 허리띠 등 장신구 일체가 발견됐습니다.

다만 신발은 없었습니다.

귀걸이가 굵은고리인 점, 큰 칼이 없는 점 등으로 봐서 무덤 주인공은 여성, 목관을 이은 꺾쇠 위치로 봤을 때 키는 155cm 정도였습니다.

순장 양태에는 가야 문화의 특징이 강합니다.

무덤 주인공 발치의 순장 공간에 2명이 묻혔고, 봉토 안에서 석곽 2개와 옹관 1개가 나와 모두 5명이 순장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금동관과 귀걸이 등 귀한 장신구들은 마치 신라에서 만든 듯 경주 출토 유물과 모양이 비슷합니다.

[양숙자 /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장 : 꾸밈 유물들이 주피장자에 그대로 꾸며진 채로 출토된 것도 창녕 지역 고분에서는 처음이고요. 그 외에 순장 공간의 모습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이 저희로서도 처음 보는 요소들이 굉장히 많았거든요.]

일제는 일본부 존재 증거를 찾겠다며 가야 지역, 특히 창녕 교동·송현동 일대에서 고분을 마구잡이로 발굴했습니다.

뚜껑 돌만 열면 유물을 꺼내기 쉬운 탓에 도굴도 많아 유물을 통한 이 일대 시대상 추정이 어려웠습니다.

때문에 63호분을 고고학계는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한상 / 대전대 역사문화학과 교수 :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는 데 하나의 중요한 전환점이 창녕 지역 세력들을 신라의 손아귀에 넣는 것이에요. (5세기 말~6세기 초는) 그런 단계가 막 시작되는 시점이거든요. 한반도 중남부 지역 쟁패전의 서막을 보여주는….]

신라와 가야 경계에서 독특한 문화를 지닌 비화가야 연구는 신라사 연구에도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이승은
영상편집ㅣ한경희
그래픽ㅣ박유동
화면제공ㅣ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자막뉴스ㅣ손민성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