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北 매체의 요구사항은?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北 매체의 요구사항은?

2020년 09월 27일 17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북한의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는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으로 시작했습니다.

무엇보다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어떤 수색 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지만, 북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공무원 A 씨의 수색 작업 과정에서 우리 측이 북측의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는 주장으로, 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한 겁니다.

다만 자체적으로 시신 수색대를 조직한 사실을 공개하며 북측의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시신을 찾을 경우 이를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는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남측의 영해 침범은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하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고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이번 보도는 공무원 A 씨 총격 사건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사과한 지 이틀만으로, 북한 공식 매체의 언급으로는 처음입니다.

물론, 불미스러운 사건이라고만 표현했을 뿐 구체적인 사건 경위는 밝히지 않았지만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을 보강했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남북 간 신뢰관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관계 개선 의지도 담은 겁니다.

하지만 북한이 직접 수색 하겠다며 시신 인도 계획까지 밝힌 만큼, 우리의 공동조사 요구엔 응하지 않는 것은 물론, 더 이상의 문제 제기도 거부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취재기자 : 이종원
영상편집 : 고창영
그래픽 : 유영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