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자막뉴스] 예보마다 나오는 '시간당 강수량'...실제로는 어느 정도일까?
Posted : 2020-08-04 19:30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 시간 동안 내리는 비의 양, '시간당 강수량'은 비 예보에서 빠지지 않습니다.

시간당 5mm면 흔히 '이슬비' '보슬비'라고 하는데, 20분 이상 맞으면 옷이 젖는 정도입니다.

시간당 10mm면 바닥에 물이 고이지만, 우산 쓰면 바깥 활동에 무리가 없습니다.

시간당 20mm가 내리면 물이 잘 빠지지 않는 곳에는 침수 피해가 생길 수 있습니다.

30mm면 폭우로 표현하는데, 비 피해에 주의해야 합니다.

시간당 50mm는 양동이로 물을 퍼붓는 수준이라, 우산도 도움이 안 됩니다.

비가 더 내려 80mm를 넘으면 대규모 재해 발생이 우려되는데, 실제로 지난달 시간당 81mm가 쏟아진 부산에서는 지하차도가 침수돼 3명이 숨졌습니다.

최악의 인명 피해를 낸 지난 2011년 우면산 산사태 당시에는 시간당 113mm를 기록했습니다.

어제 최대 200mm가 쏟아진 경기도 가평에서는 토사가 펜션을 덮쳐 일가족 3명이 숨졌고, 300mm가 퍼부은 이천에서는 저수지 둑이 터져 근처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었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태풍이 오늘 중국 해안으로 상륙했거든요. 열대 수증기들이 우리나라 장마전선 쪽으로 유입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내일까지 500mm 예보를 낸 건 태풍의 영향도 상당히 고려한 것으로….]

내일까지 500mm가 예보된 만큼, 산사태 우려가 있는 위험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취재기자ㅣ최기성
영상편집ㅣ이현수
자막뉴스ㅣ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