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EP.4] 결혼은 싫고 혼자도 싫어서···'생활동반자법'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인스턴트 비디오

[EP.4] 결혼은 싫고 혼자도 싫어서···'생활동반자법'

2020년 06월 29일 1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2020년 대한민국에서 혼자 살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주어지는 선택지 '결혼' 또는 '동거'.

결혼이 싫다면 동거도 가능하지만 우리 사회에서 동거는 여전히 '제도 밖'에 있다. 미혼남녀 85.3%가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 답했다는데, 결혼하지 않은 동거인과 이런저런 복지도 좀 누리며 살 수는 없는 걸까?

이에 대한 대안을 7년간 연구해 온 황두영 작가는 '생활동반자법'의 도입을 주장한다. 황 작가는 자신의 책에서 "제도는 자유를 위해 존재한다"고, 그리고 "다양한 욕망과 다양한 관계로 가족을 꾸리려고 할 때 제도는 이 욕망을 실현시켜야 한다"고 말한다.

한국 사회의 갑남을녀가 생활동반자법으로 더는 외롭지 않을 수 있을지, 황 작가의 말을 들어봤다.


촬영: 강재연PD(jaeyeon91@ytnplus.co.kr) 김한솔PD(hans@ytnplus.co.kr)
제작: 함초롱PD(jinchor@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