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자막뉴스] "사전투표함 봉인 조작"...사실 확인 해봤습니다
Posted : 2020-04-18 13:06
"사전투표함 봉인 서명 달라"…조작 의혹 제기
참관인 입회하에 봉인지 교체…기록도 남겨
다른 참관인 "당시 3명 함께 서명한 봉인지 맞다"
해당 유튜버 과거에도 허위 사실 유포해 벌금형

동영상시청 도움말

[김 모 씨 / 개표 관람인 (유튜브 '선구자방송') : 이 관내 사전투표함에 석XX이란 분이 서명했다는 거예요. 첫째 날에…. 그럼 여기 석XX이란 사람 이름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거예요. 그런데 없는 거예요.]

▲ 봉인지 서명이 바뀌었다?

의혹이 제기된 곳은 서울 석촌동 투표소.

사전투표 첫날, 투표함 봉인 당시 석 모 씨가 서명했는데 개표 때 보니 다른 사람 서명으로 바뀌어 있었다는 겁니다.

취재진이 당시 상황을 확인해봤습니다.

석 씨는 오전에만 있던 참관인으로 투표함이 빈 것을 확인하고 양옆을 최초 봉인한 사람입니다.

하지만 투표가 끝나고 오후 참관인들이 투표구를 봉인할 때 양옆 봉인지가 훼손돼 다시 붙였습니다.

[서 모 씨 / 서울 석촌동 사전투표소 참관인 : 옆에 하고 위에 하고 (붙였어요.) 여기(옆에)가 훼손되어서 떼었다가 다시 붙입니다, 다 얘기하고 했어요.]

이 과정을 투표 관리인이 모두 기록했고, 선거관리위원회에도 공식 문서로 남아 있습니다.

[서울 석촌동 사전투표소 투표관리관 : 그 상황을 투표록에다 자세히 써놨어요. (오후에 다시 붙이신 거죠?) 네네.]

[서울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 : '참관인의 입회하에 일회용 자물쇠를 다시 채워 봉인하였음', 이 내용이 있습니다.]

▲ 글씨체가 다르다?

[정 모 씨 / 서울 방이1동 투표 참관인 (유튜브 '선구자 방송') : 필체 보면 아니에요. 제가 쓴 게 아닙니다.]

봉인지 서명이 조작됐다는 방이1동 투표소 참관인.

YTN과 통화한 다른 참관인의 말은 다릅니다.

개표소에서 찍힌 봉인지 서명이 자신이 한 게 맞고, 다른 두 참관인이 한 서명도 당시에 했던 그대로라는 겁니다.

투표 관리인도 황당해 합니다.

[서울 방이1동 사전투표소 투표관리관 : 그게 떼면 다시 붙이면 자국이 남고 그런 것까지 설명하고 그랬는데 자기가 사인을 안 했다고 그래요? 말도 안 되지.]

게다가 정 씨는 미래통합당이 추천한 참관인.

정작 선거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이 지역구의 당선인은 미래통합당 후보입니다.

▲ 의혹 제기, 신빙성 있나?

이 유튜버는 지난 2018년 6월에도 선관위가 개인의 사전투표 내용을 알 수 있다는 내용의 웹툰을 올렸다가 고발당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법원은 모두 허위 사실이라고 판단하고, 선거를 방해한 죄로 벌금형을 선고했습니다.

취재기자ㅣ이정미 한동오 김대겸
인턴기자ㅣ김미화 손민주
촬영기자ㅣ박재상
그래픽ㅣ이정택 강민수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