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자막뉴스] 투표한다더니 당구장에 PC방까지...무단이탈 4명 적발
Posted : 2020-04-17 09: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코로나19로 자가격리된 유권자도 총선 당일 참정권이 보장됐습니다.

투표 의사를 밝힌 격리자 만천여 명이 한 표를 행사했습니다.

격리자 대부분은 오후 5시 20분부터 7시까지, 투표를 위해 허용된 외출 시간을 지켰습니다.

위반 사례는 4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동작구 자가격리자는 아침 일찍 외출해 당구장에 PC방까지 돌며 친구를 만나고 귀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침을 위반한 고의성이 짙고, 접촉자도 많아 고발 대상입니다.

경기 하남에서는 사전신고 없이 투표하러 간 격리자가 확인됐는데, 이탈 전력이 있어 이미 고발된 상태였습니다.

이 외에 외출 시간을 착각해 한 시간 일찍 나온 사례와, 투표하러 가는 배우자를 차로 데려다준 격리자는 위반 정도가 가벼워 고발되진 않았습니다.

선거와 관련 없는 무단이탈자도 2명 적발됐습니다.

마트를 가거나 휴대전화 교체를 위해 집을 벗어난 경우로, 모두 고발 예정입니다.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사례는 지금까지 200명이 넘습니다.

정부는 자가격리 이탈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해왔습니다.

실제로 지난 14일 격리 기간에 무단이탈한 6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현재 사법 절차에 들어간 격리자만 140명에 달하고, 이 가운데 16명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취재기자 : 이형원
촬영기자 : 박동일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