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23명| 완치 13,352명| 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89,780명
[자막뉴스] '집단 감염' 구로 콜센터...첫 전파자는 누구?
Posted : 2020-03-11 09:14
구로 콜센터 집단 감염 초발 환자, 애초 첫 확진자로 추정
의심증상 먼저 나타난 확진자 나와…초발 환자 파악 난항
정부, 연결고리 불분명한 환자 중심 집단 발병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서울 구로구의 콜센터 첫 확진자는 57세 여성입니다.

지난 8일 은평구 보건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의심 증상이 나타난 건 확진되기 이틀 전.

오후 근무 도중 기침과 오한 증상을 느꼈습니다.

이 여성이 확진된 뒤 동료 직원과 접촉자를 중심으로 진단 검사가 시행돼 확진 환자가 대거 나왔습니다.

때문에 콜센터 집단 감염의 초발 환자는 애초 이 여성으로 의심됐습니다.

그러나 의심 증상이 먼저 나타난 사람이 있었습니다.

10일 확진된 40세 여성입니다.

이 여성은 4일 인후통 증상이 있었던 거로 확인돼 누가 초발 환자인지 가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더구나 첫 확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커진 뒤 해외여행이나 대구를 다녀온 적이 없고 신천지 교인도 아닌 것으로 파악돼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입니다.

정부는 최근 국내 코로나19의 소규모 집단 발병이 이처럼 연결고리가 분명하지 않은 초발 환자로부터 번지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가족 접촉자를 제외한 확진 환자가 대거 나온 11층 근무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검체 검사를 강화하는 동시에 신천지와의 연관성도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 권남기
촬영기자 : 박동일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