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자막뉴스] '뒤늦은 확진' 28번 환자가 남긴 의문점
Posted : 2020-02-12 08:45
28번 환자, 자가 격리 15일 만에야 확진
소염진통제 복용 탓 자기 증상 몰랐을 가능성
무증상 감염 여부 심층 조사 통해 밝혀질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28번 환자인 30살 중국 여성은 지난달 20일 3번 환자인 54살 한국 남성과 함께 우한에서 입국했습니다.

지난달 26일 3번 환자가 확진된 직후 경기도 일산 3번 환자의 어머니 집에서 자가 격리됐습니다.

28번 환자는 자가격리 만료 시점을 앞두고 지난 8일 1차 검사를 한 결과 양성과 음성의 경계 수준에 해당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래서 지난 9일과 10일 2차례 검사를 다시 해 최종적으로 양성으로 판정됐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바이러스의 양이 매우 경미하게 미미하게 양이 적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양성 음성의 경계선상을 계속 왔다 갔다 하다가 마지막 검사할 때는 조금 양성 범위 안으로 들어와서 양성으로….]

28번 환자는 3번 환자가 격리되기 전까지 동선이 거의 일치해 가장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인데도 자가 격리 15일 만에야 확진됐습니다.

환자는 입국 직후 성형외과 치료를 받고 소염진통제를 복용했는데 당국은 이 때문에 증상 확인에 제한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3번 환자하고의 밀접한 접촉으로 전파됐을 가능성, 그리고 그 이후에 약간 경미한 증상이 있었지만 주관적인 그런 증상을 인지하지 못해서 조기에 환자로 발견하지 못했을 가능성….]

아무 증상 없이 양성이 나온 무증상 감염인지, 아니면 투약으로 인해 자신의 가벼운 증상을 인지하지 못한 것인지, 당국이 심층 조사를 통해 밝혀야 할 사안입니다.

취재기자 : 김승재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