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자막뉴스] '퇴원' 신종 코로나 2번 환자, 이렇게 치료했다
Posted : 2020-02-06 09:14

동영상시청 도움말

2번 환자는 지난달 24일 국립의료원에 입원했을 당시 인후통, 고열 증세와 함께 폐에 염증이 나타났습니다.

이틀 뒤, 의료진은 폐렴 증상을 잡기 위해 항바이러스제 투여를 시작합니다.

투여 사흘째부터 상태는 크게 좋아졌습니다.

[진범식 /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 (2번 환자 주치의) : 환자의 임상 경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는지 판단하기는 좀 어렵지만 항바이러스제 투여 3일째부터 흉부 엑스레이 호전 소견이 보였고 입원 7일째에는 인후통이나 기침 같은 임상 증상도 모두 소실되었습니다.]

치료제로 에이즈 치료제 중 하나인 칼레트라도 썼습니다.

[방지환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앙임상TF 팀장 : 메르스 때도 그렇고 사스 때도 그렇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쓰는 약들은 저희가 실험실 내에서 내지는 동물 실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서 사람한테도 효과가 있지 않을까 하는 추측으로 기대를 가지고 쓰는 약입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여성도 상태가 나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증상은 사라졌고 완치 판단을 위한 검사가 진행 중인데, 곧 퇴원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김진용 /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 (1번 환자 주치의) : 두 번 검체, 월요일과 화요일 검체가 다 음성으로 나오면 저희도 격리 해제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전문가들은 퇴원 결정이 내려진 확진자는 감염력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여서 바이러스를 전파할 우려가 더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 : 이지은
촬영기자 : 진형욱
영상편집 : 최연호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