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70명| 완치 13,817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54,898명
[자막뉴스] 고유정에 '사형' 구형된 순간...
Posted : 2020-01-21 08:25
검찰, 고유정에게 법정 최고형 '사형' 구형
'수면제 성분·의붓아들 부검 결과', 결정적 증거
"극단적 인명 경시에서 비롯된 계획적 살인"
변호인, 방어권 주장하며 기일 변경 요청

동영상시청 도움말

"피고인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 주시길 바랍니다."

검찰은 20여 분간 진행된 최종 의견에서 왜 고유정이 범인일 수밖에 없는지 조목조목 논리를 펼쳤습니다.

고 씨가 아들 앞에서 아빠를, 아빠 앞에서 아들을 잔혹하게 살해하는 반인륜적 범행을 수차례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남편인 피해자 혈흔에서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이 검출됐고, 의붓아들이 누군가에 의해 고의로 살해됐다는 부검 결과를 사건의 결정적 증거로 제시했습니다.

두 건의 살인은 극단적인 인명 경시에서 비롯된 계획적 살인이 명백하다며 '사형' 구형이유를 밝혔습니다.

살해된 피해자들의 얘기가 나올 때 유가족들은 오열했고 검사도 목이 메 잠시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습니다.

검찰 구형에 유가족들은 당연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고유정 변호인은 최후 변론 대신 피고인 방어권이 보장돼야 한다며 재판 일정 연기를 요청했습니다.

고유정도 이미 알고 있었던 듯 최후 변론을 준비하지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유족은 재판을 연기해 달라는 변호인의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애초 이번 공판을 선고 전 마지막 결심 공판으로 하려던 재판 일정도 변호인의 요청에 따라 변경됐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 방어권을 위해 기일연장을 해달라는 변호인의 주장을 받아들여 다음 달 최후변론과 최후 진술을 듣는 재판을 한 번 더 열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고재형
촬영기자 : 정두운
그래픽 : 이은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