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태양계 너머는 어떤 모습일까?
Posted : 2019-11-07 09:47

동영상시청 도움말

1977년 8월에 발사된 미 우주탐사선 보이저 2호.

목성, 천왕성 등 태양계 행성들을 지나 40년 넘게 비행한 끝에 지난해 11월 태양계 너머 성간우주, 인터스텔라(interstellar)에 진입했습니다.

보이저 2호는 태양계 너머의 자료를 보내왔고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 연구진은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에드 스톤 / 보이저 2호 프로젝트 담당자 (캘리포니아대 공대 교수) : 우주탐사선 관련 장치가 데이터를 지구로 보내왔는데 보이저 2호는 2018년부터 전송을 시작했습니다.]

나사는 태양이 뿜어내는 전기 입자로 생성된 태양권이 성간우주와 맞닿아 있는 곳을 태양권 계면, 헬리포즈(helipause)로 부르며 보이저 2호가 관측한 태양계 끝은 좁은 타원형으로 뭉툭한 탄환과 같은 모습이라고 묘사했습니다.

나사는 또 보이저 2호가 태양계를 넘어선 정확한 날짜가 2018년 11월 5일이란 것도 데이터 분석결과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보이저 2호는 현재 지구에서 182억km 떨어진 곳을 비행 중입니다.

빛의 속도라고 해도 16시간 반이 걸리는 먼 곳입니다.

보이저 2호는 방사성 물질인 풀루토늄이 내는 열을 전기로 바꿔쓰고 있는데, 앞으로 5년이지나 동력이 떨어져 더 이상 자료를 보내지 못할 때까지 태양계 너머의 신비를 하나하나 풀어나갈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 이종수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손민성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