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옥외 광고판서 '음란물 상영'...건물 침입자가 틀어
Posted : 2019-10-02 06:10
美 옥외 광고판서 '음란물 상영'...건물 침입자가 틀어

▲ Auburn 경찰 제공

누군가의 장난으로 옥외 광고판에서 성인물이 상영돼 운전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지난달 28일 밤, 미국 미시간 디트로이트 외곽의 고속도로 근처 건물에 설치된 대형 광고판에서 갑자기 포르노 영상이 나왔다.

현지 경찰은 이날 밤 11시쯤 2명의 남성이 광고판이 설치된 건물에 몰래 침입해 영상을 틀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들은 울타리를 넘어 사람이 없는 건물에 침입한 뒤 광고판을 제어하는 컴퓨터를 조작해 음란물을 상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美 옥외 광고판서 '음란물 상영'...건물 침입자가 틀어

▲ 뉴스와 관계 없는 이미지 ⓒGettyimage


건물 내부 감시카메라 영상에는 안경과 후드티 모자 등으로 얼굴을 가린 두 남성이 울타리를 넘어 몰래 들어가는 장면이 찍혔다. 남성들은 영상을 틀고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밖으로 도주했다.

이날 911에는 '광고판에서 포르노가 나온다'는 신고 여러 건이 접수됐다. 포르노가 나오는 광고판을 목격한 척 맥마흔은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스트립 클럽 광고 영상이 나오는 줄 알았다"며 매우 황당한 경험이었다고 털어놨다.

포르노 상영은 경찰이 관리업체에 연락해 광고를 중단하게 하면서 약 20분 만에 막을 내렸다.

경찰은 감시카메라에 찍힌 용의자 두 명의 사진을 공개하며 음란물 유포 및 침입 혐의로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밝혔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