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시속 300km 돌풍...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 강타
Posted : 2019-09-02 08: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타한 카리브해 국가 바하마 해변입니다.

시속 300km 전후의 돌풍에 야자수가 심하게 흔들리고 폭풍우에 바닷물이 범람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대부분 보호소 등으로 긴급 대피했습니다.

[실버트 밀스 / 바하마 주민 : 파도가 해변을 강타했고 바닷물이 우리 집을 덮쳤습니다.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돌풍이 몰아쳤습니다.]

미국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도리안이 세력을 확장해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격상한다며 재앙 수준의 파괴력을 가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시속 300km 이상의 치명적인 돌풍과 최대 6미터 높이에 이르는 파도를 몰고올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허리케인 도리안은 5등급입니다. 우리가 경험한 최고등급의 허리케인 같아서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리안은 바하마를 강타한데 이어 플로리다 주 웨스트 팜비치에서 동쪽으로 340km 떨어진 지점에서 서진하고 있어 미국 플로리다 등에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피터 브라운 / 미 해안경비대장 : 플로리다와 조지아, 사우스 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가 며칠 내로 폭풍우 등 허리케인 도리안의 영향을 받을 것입니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이에따라 미국 정부는 플로리다에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허리케인에 대비하기 위해 폴란드 방문 일정을 취소한 트럼프 대통령은 허리케인 영향권 지역에 주민 대피령을 선포할지 고심하고 있습니다.

자막뉴스: 이동우
영상편집: 전주영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