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송도에서 청량리까지 20분대" GTX-B 사업 예타 통과
Posted : 2019-08-22 14:53

동영상시청 도움말

인천 송도부터 여의도와 서울역을 거쳐 남양주 마석을 가로지르는 GTX-B사업이 마침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습니다.

총 길이 80Km 구간에 13개 정거장을 통과하게 되는 GTX-B는 지하 50m 터널에서 최대 180Km, 평균 100km의 고속으로 달립니다.

GTX-B 노선 개통으로 기대되는 가장 큰 효과는 수도권 교통난 해소입니다.

현재 1시간 50분 걸리는 송도에서 청량리까지의 이동 시간은 27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됩니다.

둘째 송도 국제도시를 비롯해 역세권을 중심으로 인구가 유입되고 활력을 얻게 될 전망입니다.

셋째 경제자유구역으로의 투자와 기업유치.

넷째 인천항에 대한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국내외 해운산업과 해양관광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2026년 개통 예정을 목표로 총 사업비 5조7천억 원이 필요한데, 민간자본 60%, 나머지 40%는 중앙정부 70%, 서울경기인천이 30%를 부담합니다.

인천시가 약 2천억을 부담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워낙 많은 재정이 투입되기 때문에 경제여건에 따라 사업 시기가 늦추질 가능성도 상존합니다.

또 개통 후 인천의 인적 물적 자원이 서울로 빠져나가는 이른바 역외유출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첨단산업을 유치할 경제자유구역청과 대표 관문인 인천국제공항도 있어서 일방적으로 서울에 흡수되는 현상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도심공동화와 부동산 불안 등 부정적 효과가 최소화되도록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취재기자 : 이기정
촬영기자 : 박민양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