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신림동 강간 미수범 "죽을 죄를 지었다" 하지만...
Posted : 2019-08-13 10:22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 5월 서울 신림동에서 20대 여성을 집 앞까지 뒤쫓아간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 조 모 씨.

조 씨의 첫 공판에서는 성폭행 의도가 있었느냐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 사이에 팽팽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검찰은 당시 조 씨가 이미 피해자를 성폭행하기로 마음먹고 몰래 뒤따라 갔지만 미수에 그쳤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과거에도 지나가는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는 등 조 씨가 충동을 억제하지 못해 재범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조 씨 측은 모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조 씨 측 변호인은 피해자를 뒤쫓아가고 현관문을 두드리는 등 행동한 것은 맞지만, 성폭행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조 씨가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있다며 재판부에 6차례 반성문을 제출했고, 피해자에게도 사과문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사과문을 통해 이유를 막론하고 자신의 행동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주게 돼 죽을 죄를 지었다며, 다시는 찾아가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조 씨의 반성문이 추상적이라 이해하기 어렵다며, 하고 싶은 말을 구체적으로 써서 다시 제출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 달 17일 조 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열고, 검찰의 구형과 조 씨의 최후발언을 들은 뒤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 박기완
영상편집 : 최연호
그래픽 : 손성하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