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공장 빌려줬더니...쓰레기만 버리고 도망갔다
Posted : 2019-07-17 06:21

동영상시청 도움말

경북 영천에 있는 공장입니다.

공장 터와 건물에 온갖 폐기물이 가득합니다.

금속 보관 창고로 쓴다며 공장을 빌린 뒤 두 달 만에 쓰레기 창고로 만든 겁니다.

심지어 폐기물이 보이지 않도록 높은 철제 담장까지 쌓았습니다.

[공장 주인 : 3월에 구리나 비철금속 같은 걸 실내에 보관할 수 있는 큰 창고가 필요하다고 저한테 임대를 얻으러 왔습니다. 그리고 제가 5월 28일에 발견했을 때 지금 보신 이 상태가 돼 있었습니다.]

1km 남짓 떨어진 다른 공장도 사정은 같습니다.

이곳은 자동차 부품 공장으로 쓰이던 곳입니다. 문을 한 번 열어보겠습니다.

안쪽을 들여다보면 바닥부터 천장까지 폐기물이 빈틈없이 가득 차 있습니다.

쓰레기를 마구잡이로 집어넣다 보니 외벽이 부서져 위태롭기까지 합니다.

두 공장은 같은 사람이 빌렸는데, 조직적으로 폐기물이 버려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봉태 / 한국녹색환경협회 조직위원장 : 임차인을 앞에 내세워서 임차해서 폐기물을 투척하고 도주해버리니까…. 임차인이 모든 법적 책임을 떠안고 가니 위에 점조직 형태로 돼 있는 게 밝혀지지 않았어요.]

처리도 쉽지 않습니다.

쓰레기 창고로 변한 공장은 영천시에만 모두 8곳, 폐기물량은 5만4천 톤에 이릅니다.

당장은 지자체가 치운다고 하더라도 도망간 임차인이 확인되지 않으면 피해자인 공장 소유자가 비용을 내야 합니다.

[영천시 관계자 : 현재 상황에서는 행위자(임차인)에 대한 처벌이나 조치가 이행되지도 않았는데 대집행부터 할 수가 없다 보니까….]

의성 쓰레기 산, 평택항 컨테이너 쓰레기 수출에 이어 쓰레기 창고까지.

갖은 수법으로 마구 버려지는 폐기물에 우리 삶의 터전이 멍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이윤재
촬영기자: 전기호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