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일본 아베, 마음 놓고 한국 때리는 이유
Posted : 2019-07-16 07:44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번 달 시작과 함께 아베 총리가 한국 때리기에 돌입한 데는 최근 일본 정치 상황에 대한 치밀한 계산이 엿보입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상대 국가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상황에서 지금까지의 우대 조치는 취할 수 없습니다.]

첫 번째는 계산은 지난달 26일 150일간의 정기 국회가 끝나자마자 보복 조치에 나선 점입니다.

통상 국회 회기 중에는 야당이 아베 내각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언론에서 진전된 보도가 나오면서 일본 국내 여론에 큰 영향을 미쳐왔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정기 국회 문이 닫힌 뒤 보복조치를 단행하면서 야당이 손발을 쓸 수 없는 상황을 만든 것입니다.

지난 4일 참의원 선거운동 개시와 동시에 보복조치 시행에 들어간 점도 야당의 반발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주도면밀함이 배어 있습니다.

[오쿠조노 히데키 /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 한국에 대한 일본 국민 호감도가 낮은데 야당이 선거에서 이 문제를 언급하는 것은 좋은 대책이 아닐 것입니다.]

아베 총리로서는 마음 놓고 한국을 때려도 야당에서도 언론에서도 별 문제를 삼지 못하는 환경을 만든 셈입니다.

한국 국회 주변 상황에 대한 기대 섞인 전망도 아베 내각의 강공 드라이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 국회에서 여야가 책임 소재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자중지란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일본 저널리스트 : (일본 측에) 책임을 미루고 (한국 정부는) 아무것도 한 일이 없는 것 아니냐는 한국 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일본 국회 문을 닫아 걸고, 곧 이은 선거로 야당 손발을 묶은 채 치밀하게 시작한 아베 내각의 한국 때리기.

한국 내 정치권의 분란을 기대하며 브레이크 풀린 폭주기관차처럼 당분간 질주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취재기자: 황보연
영상편집: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