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킴 카다시안 SNS에 일본인들이 발끈한 이유
Posted : 2019-07-04 11:29

동영상시청 도움말

배우 겸 모델인 카다시안이 지난달 25일 트위터를 통해 새로운 여성용 보정 속옷을 출시할 예정임을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발표에 일본인들이 발끈했습니다.

카다시안이 새 제품의 이름을 '기모노'라고 소개했기 때문입니다.

일본 전통의상 명칭을 속옷 브랜드로 사용한 것 자체가 자국 문화에 대한 모독이며 불쾌하다는 겁니다.

일본 교토 시장은 "기모노는 문화와 역사가 담긴 의상"이라며 카다시안에게 영문 편지를 보내 재고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카다시안이 '기모노 월드' 등의 상표를 지난해 이미 등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본 정부도 상표권을 문제 삼고 나섰습니다.

[히로시게 세코 / 일본 경제산업상 : 기모노는 일본의 세계적인 문화적 자랑거리입니다. 그들이 상표제도에 근거해 적절하게 심사해 줄 것을 바랍니다.]

SNS 스타이기도 한 카다시안은 들끓는 비난에 새 브랜드명을 발표하겠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이와 관련해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오는 9일 미국에 자국 특허청 선임 담당관을 보내 해당 문제를 상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패션 브랜드 '돌체앤가바나'와 독일 기업 '호른바흐' 등도 젓가락 등 동양 문화나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듯한 광고로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취재기자 : 박철원
영상편집 : 이승주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