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전동차에서 여고생 성추행...30대 치한 잡은 방법
Posted : 2019-06-14 05:08

동영상시청 도움말

도망치지 말라고 소리치는 여성.

양복을 입은 젊은 남성은 다른 사람들 사이로 정신없이 달립니다.

다음 순간, 에스컬레이터 코앞에서 남성이 우당탕 고꾸라집니다.

양복 차림의 다른 남성이 살짝 발을 걸어 넘어뜨린 겁니다.

그 뒤로 여고생 2명이 필사적으로 쫓아갑니다.

이때 출동한 역무원들이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습니다.

30대 직장인으로 밝혀진 이 남성은 전동차 안에서 여고생을 여러 차례 성추행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참지 못한 여고생이 전동차가 선 뒤 동료로 함께 이 남성을 끌어내리자 줄행랑치다 붙잡힌 것입니다.

[당시 상황 촬영한 고등학생 : 여고생이 남성의 손을 잡아끌어 전동차에서 내리게 하더니 정신없이 쫓길래 (촬영했습니다)]

주변의 결정적인 도움으로 치한을 붙잡긴 했지만 철로 주변이기 때문에 피해자가 혼자 성급하게 대응할 경우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사에키 유키코 / 방범 전문가 : 치한이 뿌리쳐 (피해자가) 선로에 떨어질 위험이 있습니다. 혼자 하지 말고 반드시 주위에 협력을 구해야 합니다.]

일본에서 매년 검거되는 치한은 4천 명 정도.

하지만 성범죄 특성상 피해자가 그냥 참고 넘어가거나 신고를 해도 많은 인파에 묻혀 검거가 쉽지 않아 실제 일어나는 치한 범죄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취재기자: 황보연
영상편집: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