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담배 안 피워도 폐암 걸리는 이유 찾았다
Posted : 2019-05-31 09:56

동영상시청 도움말

전 세계 암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는 폐암의 주요 원인은 담배입니다.

담배 연기 속 수많은 발암 물질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망가뜨려 정상 세포를 암으로 만드는 겁니다.

그런데 국내 폐암 환자 10명 중 4명은 비흡연자입니다.

국내 연구진은 이렇게 비흡연자가 폐암에 걸리는 이유를 찾아냈습니다.

[주영석 /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 흡연자에서 발견되는 폐암과 비흡연자에서 발견되는 폐암의 돌연변이 양상이 매우 다르다는 것입니다. 비흡연자에서 나타나는 유전 돌연변이는 융합 유전자였습니다.]

융합 유전자는 원인 모를 충격으로 몸속 유전자가 산산조각이 난 후 무작위로 복구될 때 생깁니다.

잠자고 있던 암 유전자 앞에 우연히 전원 스위치 유전자가 끼어들어 간 겁니다.

그 결과 암 유전자가 깨어나 암 유발 단백질이 만들어집니다.

연구팀은 비흡연 암 환자의 경우 10~20대 때 이런 유전자가 처음 생기는데, 이후 30년에 걸쳐 이 과정을 반복해 암에 걸린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영태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흉부외과 교수 : 다른 추가 돌연변이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런 것들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면 환자의 폐암 진단, 새로운 개념에서의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많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연구팀은 이런 돌연변이와 무관하게 담배를 피우면 폐암에 걸릴 확률이 최고 20배 이상 높아진다며, 여전히 흡연을 가장 강력한 발암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취재기자 : 최소라
영상편집 : 임현묵
그래픽 : 박유동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