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사이렌에 신호위반까지...환자 없는 구급차의 비밀
Posted : 2019-05-28 08:40

동영상시청 도움말

구급차 한 대가 도심 교차로 신호를 연이어 위반합니다.

고속도로에 올라탄 구급차, 자연스럽게 휴게소로 들어갑니다.

운전자도 차에서 내려 여유를 부립니다.

잠시 뒤 다시 운행을 시작한 구급차, 우선 경광등을 켭니다.

최고 속도는 시속 160㎞.

단속 카메라를 피해 1, 2차로 가운데로 달리기도 합니다.

터널 내부 등에서 차선 변경 위반만 여러 차례.

바싹 붙어 사이렌과 상향등을 켜자, 앞서 가던 차량은 2차로나 갓길 쪽으로 급하게 비켜줍니다.

이런 식으로 과속, 난폭 운전을 하던 사설 구급차가 경찰의 암행 순찰에 걸렸습니다.

환자도 없는데 주말 고속도로 정체를 피하려고 얌체 운행을 한 겁니다.

사설 구급차는 응급환자나 혈액을 운송할 때만 긴급 자동차로 인정돼 법규를 어겨도 과태료를 면제받을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 순찰대는 앞으로도 사설 구급차가 법을 어기면 증거 영상을 확보해 단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지환입니다.


촬영기자ㅣ진민호
화면제공ㅣ강원지방경찰청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