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회의 주재하던 김기춘 "조용히 YTN 정리해라" 지시
Posted : 2019-05-24 08:36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 2013년 9월 26일,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방송계에 대한 조치와 인적 쇄신을 지시합니다.

특히 2012년 대선에서 당선자를 잘못 예측한 YTN에 대해 '조용하고 단호하게 정리해나가라'는 노골적인 지시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재작년 국정농단 재판에서 박준우 전 정무수석의 수첩 메모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실장은 좌파 척결 등의 거친 표현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정보경찰은 실제 YTN의 보도를 사실상 검열하고 좌편향으로 몰고 가며 민영화 문건까지 만들어 청와대에 보고했습니다.

지상파 방송 3사를 비롯한 주요 언론사에 전담 정보경찰을 두고 무차별적으로 사찰해 약점을 캐고 다녔습니다.

언론 매체뿐 아니라 방송 보도를 심의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대해서도 신속 공정성 강화 방안이라는 제목으로 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검찰은 이런 전방위 언론 사찰의 배후로 청와대와 경찰 수뇌부를 모두 의심하고 있습니다.

주요 사안에 대해선 청와대 지시로 움직였지만 이명박 정부에 이어 관행적으로 정보 경찰을 불법 사찰에 동원한 경찰 수뇌부의 필요로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전 경찰청 정보국 관계자 : 청와대 정무수석이나 민정수석 이런 사람이 저한테 어떤 문건 생산해라 이런 건 없었던 거 같고 (청와대에) 정책제언은 했을 수가 있겠죠. 수위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는데….]

정보경찰에 대한 자체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찰은 "경찰 정보국은 청와대가 요구하면 만들어주는 기계"라는 말로 불법 사찰의 책임에 선을 그었습니다.

검찰은 구속된 강신명 전 경찰청장의 구속 기한 연장을 요청하고 당시 경찰 수뇌부의 언론 사찰 지시 여부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ㅣ전준형
영상편집ㅣ이주연
그래픽ㅣ최진주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