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골든타임을 잡아라! 전국 최초 '닥터카' 활동 시작
Posted : 2019-03-13 08:17

동영상시청 도움말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게 파손된 자동차.

119구급대원들이 절단기를 동원해 부상자 구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공사장에서 노동자가 다리를 심하게 다쳤습니다.

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119구급대원들이 긴급 조치 뒤 가까운 병원으로 움직입니다.

[구급대원 : 들어 들어 들어…그렇지 가자]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는 시간에도 골든타임은 흘러갑니다.

앞으로 긴급한 중중외상환자가 생기면 119 종합상황실은 닥터카 출동을 요청하게 됩니다.

[119구급대원 : 미추홀 소방서 119구급대원입니다. 지금 공사현장 폴다운(추락사고) 환자분으로요….]

[병원 의료진 : 네 저희가 금방 도착하니까요. 일단 정맥로 확보하시고….]

닥터카는 5분 이내 출동, 30분 이내 현장에 도착하게 됩니다.

외상 외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탄 닥터카는 3년 안에 예방사망률을 23%까지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닥터카 의료진은 기도삽입관과 응급 약품 투여 등 고도의 의료행위가 가능해 사실상 움직이는 응급실이 됩니다.

산업시설이 많은 인천은 인구대비 중증외상환자 발생비율이 다른 시도보다 많습니다.

인천시는 가천대 길병원과의 협업을 통해 올해 말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원스톱 응급의료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박남춘 / 인천시장 : 처음부터 전문의료행위를 통해서 처리를 해서 사망률을 감소시키고 장애도 최소화하는 그러한 제도를 이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닥터헬기에 이어 첫선을 보인 닥터카는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취재기자: 이기정
촬영기자: 박민양
화면제공: 인천소방본부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