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천호역 입구 들이받은 승용차 '알고보니 도난차'
Posted : 2015-04-29 15:01
천호역 입구 들이받은 승용차 '알고보니 도난차'
"잠시 화장실 다녀왔는데 차가 없어졌습니다"

오늘 아침 8시 20분 쯤, 서울 강동구 천호역 사거리에서 만취한 20대 여성이 길가에 세워진 승용차를 훔쳐 타다 지하철역 입구를 들이받았습니다.

차량 주인 A씨는 "차에 키를 꽂아둔 채 화장실에 3분 정도 다녀왔는데 이런 사고를 당했다. 운전자는 근처 술집으로 달아났다가 경찰이 주변을 수색해 붙잡았다. 경찰서에서도 술에 취한채 여전히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천호역 입구 들이받은 승용차 '알고보니 도난차'

경찰은 최 씨가 밤새 술을 마신 뒤 길가에 세워져 있던 승용차를 훔쳐 타고 달리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최 씨는 혈중알코올 농도 0.135%의 만취 상태였고, 운전면허도 없었습니다.

YTN PLUS (press@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