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여행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2020년 07월 10일 18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올해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운 폭염이 예보되면서 벌써부터 이번 여름을 어떻게 보낼지 저마다 고민하고 있는 모습이다. 예고된 폭염뿐만이 아니라 올 초부터 전 세계인들을 힘들게 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역시 여행객들의 마음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여행객들의 눈길이 해외보다는 국내로, 사람이 붐비는 곳보다는 한적하게 쉴 수 있는 장소들로 향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시켜줄 수 있으면서도 안전하고 조용한 곳들이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수상 레저의 천국인 경기도 가평은 수도권 이천만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여름 여행지이다.
이번주 마운틴TV 주말여행 산이 좋다2에서는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된 요즘 가볍게 떠날 수 있는 경기도 가평을 소개한다.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1943년 청평댐이 완공되면서 조성된 인공호수인 청평호를 중심으로 수상스키와 웨이크보드를 비롯한 각종 수상 스포츠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들이 즐비하다. 시원한 북한강 물줄기를 따라 각종 수상 스포츠를 즐기는 가족, 친구, 연인 등 소그룹 단위의 여행객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미소가 떠나지 않는 이들의 얼굴에서 답답한 일상에서 잠시나마 벗어나는 것만으로도 행복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 사전 준비운동과 기초자세를 습득한 뒤에 도전을 해보더라도 수면 위 자세 잡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다. 몇 번의 도전 끝에 바로 서는데 성공하면 그 성공대로, 실패해서 물에 빠지면 그 재미로 즐기면 된다. 청평호반에서 즐기는 수상레저의 백미는 역시 시야에 한 눈에 들어오는 가평의 푸른 산들이다.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호명산, 보납산, 새덕산, 뾰루봉 등 높고 낮은 여러 산줄기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수상 레저 스포츠에 크게 흥미가 없다면 가평에 있는 여러 산들을 타보거나 혼자서 트레킹을 하는 여행 코스를 추천한다. 청평호수길을 시작으로 전망대를 거쳐 신선봉에 오르는 청평호 트레킹은 아직 많은 사람들이 찾지는 않아서 더 좋은 코스이다. 강변을 따라서 조성되어 있는 청평호수길은 데크 구간이 있어서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다. 특히 데크길을 따라 보이는 청평호의 잔잔한 수면은 들뜬 마음을 천천히 가라앉혀줄 것이다. 청평호수길이 끝나고 전망대를 거쳐 울업산 수리봉을 올라가는 구간은 다소 험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수리봉을 찍고 울업산 정상인 381m 신선봉에 다다르면 청평호에서 수상 스포츠를 할 때 보던 풍경과 사뭇 다른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너무 익숙한 산행 코스에서 벗어나 색다른 경험을 하고 싶은 이들에게 청평호 트레킹과 울업산 연계 산행을 추천한다.


[추천! 주말여행] 수상 레저스포츠의 천국 ‘경기도 가평’

힐링을 주는 여행의 전제 조건이 거리나 비용이 아니라는 생각을 요즘 들어서 많은 이들이 하는 것 같다. 코로나19 사태를 경험하면서 여행과 휴식에 관점 자체가 변하고 있으며 짧은 시간동안 가까운 곳에서 하고 싶은 걸 하는 게 행복이라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올 여름 대표적인 수도권 근교 여행지인 경기도 가평이 그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제공할 수 있다.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려는 욕구는 그동안 소진한 에너지를 다시 끌어 모아 활기찬 내일을 준비하려는 의지에서 나온다는 점을 잊지 말도록 하자.


마운틴TV에서는 매주 '주말여행 산이 좋다2'를 통해 주말에 찾기 좋은 전국 산행지와 트레킹 코스 등을 소개하고 있다.



출처 = 주말여행 산이 좋다2 14회 가평 청평호 트레킹편

제공 = 국내유일 산 전문채널 마운틴TV (박영종)
www.mountaintv.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