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힘이 되는 한끼] 경주 교리김밥, 밖에서 더 빛나는 '길 위의 음식'
Posted : 2020-05-23 09:38
[힘이 되는 한끼] 경주 교리김밥, 밖에서 더 빛나는 '길 위의 음식'
김밥을 먹는데 시와 때가 있겠는가. 그야말로 수저만 있으면 때로는 젓가락이 없어도 아무 때나 어느 곳에서나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밥은 바위에 걸터앉거나 잔디위에서 먹는 게 가장 제격이다.

하다못해 달리는 차안에서 먹는 게 식당에서 먹는 것보다 더 낫다.

경주의 명물 교리김밥도 마찬가지다. 사진처럼 국수까지 주문해서 식당에 앉아 먹어야 제대로일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가 않다.

다른 사람들의 입맛도 마찬가지일까. 포장으로 판매되는 양이 압도적으로 많다.

어쩌면 시간차에 따른 맛의 상승효과일지도 모른다.

굳이 표현하자면 생선회를 숙성시킨 것과 마찬가지로 만든 지 한두 시간이 지나야 더 맛나게 느껴진다.

물론 실제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느낌상 말이다.

교리 김밥 맛의 핵심은 내용물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달걀에 있다.

폭신한 식감에 은은한 고소함은 모두 그 때문이다.

교리 김밥은 경주 최부잣집 인근에 본점이 있고, 관광객들이 많이 머무르는 보문단지에도 분점이 있다.

똑같은 재료를 공수 받았으니 같은 맛임은 분명하나 본점 맛이 더 나아보이는 착각은 위에 서술한 것처럼 먹는 방식에 따른 것일지도 모른다.

본점은 기본적으로 평일이 아닌 한 꽤나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고, 포장 외에는 판매하지도 않는다.

김밥은 확실히 길 위에 있을 때 매력적인 음식이다. 볼 것 많고 걷기 좋은 경주에서는 더 말할 나위가 없다.

트래블라이프=양혁진 dwhhhj@naver.com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래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